홈 >  맑은머리광장 > 건강 칼럼

치매 가족력 있다면, ‘치과 검진’부터 받아라?
치매의 60%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(알츠하이머형 치매).
최근 알츠하이머병 예방을 위해서는 잇몸 염증 질환인 ‘치은염’을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.

노르웨이 베르겐대학교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 환자 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, 96%인 51명에게서 치은염을 유발하는 박테리아의 유해 효소를 발견했다. ‘gingipains’라고 알려진 이 박테리아는 뇌의 신경세포를 파괴하는 단백질을 생성해 기억력 저하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까지 높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.

칫솔질

연구팀은 “치은염을 유발하는 이 박테리아가 입에서 뇌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을 DNA로 확인했다”고 전하고, “이 박테리아가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, 발병 위험을 증가시키고, 병의 경과를 가속할 수 있다”고 설명했다.

연구를 주도한 Piotr Mydel 박사는 “알츠하이머병 가족력이 있다면 정기적인 치과 검진으로 치은염을 예방하고, 평소 꼼꼼한 칫솔질과 치실 사용으로 구강 관리를 할 필요가 있다”고 조언했다.

이번 연구는 “Porphyromonas gingivalis in Alzheimer’s disease brains: Evidence for disease causation and treatment with small-molecule inhibitors”라는 제목으로 소개됐으며, ScienceDaily, New York Post 등 외신이 전했다.

출처: 건강이 궁금할 땐, 하이닥 (www.hidoc.co.kr)

이전글 : 햇빛 비타민 ‘비타민 D’, 암 사망 위험 낮춘다
다음글 : 심장 건강이 나쁘면 기억력도 저하된다?